골드웜네 환경캠페인



형식 내용에 구애없이 자유로운 글들을 주고 받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힘들어요 ^^

첨부 4

 

오늘 오후 부터 비가 온다고 하네요

가족여러분들은 비 피해가 없기를 바래요.

 

KakaoTalk_20200709_092039371.jpg

 

장마기간이기는 하나, 비가 많이 오지 않아서 문천지 수위가 많이 내려 갔네요.

 

KakaoTalk_20200709_092039628.jpg

 

저희 집 입구 도로를 사진으로 남겨 봤습니다.

상단사진 좌측으로 보이는 곳이 저희 집이지요 ^^

 

KakaoTalk_20200709_092039051.jpg

 

저희 집에서 전면으로 보이는 곳이고요.

 

오늘은 그동안 마음에만 있던 것을 글로 옮겨 보려고 합니다.

 

사진으로 보이는 것 처럼, 저수지와 맞닿아 있는 집에 살고 있어요.

그러다 보니, 낚시하시는 분들과의 마찰은 피할 수가 없어요.

 

저도 낚시를 좋아하고, 물을 좋아 하는지라 이해를 하려고 엄청 노력은 합니다. Emoticon

그런데,

 

저희 집으로 진입하는 길이 승용차 하나가 겨우 지나가는 넓이거던요.

그래서, 자주 오시는 분들은 마을 입구나, 길가에 세워놓고 옵니다.

 

이젠, 그렇지 않는분들이 문젠데요.

 

그냥, 차를 끌고 들어 오시는 분들이 문젭니다.

보시는 것 처럼 저희집이 마지막 집이고

또, 마당에서 차를 돌릴수 도 있을만큼 여유가 있습니다.

 

남의 집 마당에서 차를 돌려서 나가는데,

급한 마음에, 마당에 있는 연장들(시골이라, 삽, 괭이, 갈꾸리 등등) 그냥 밟고 지나 갑니다.

 

대문은 차로 박아서 이미 기능을 상실 했고요.

마당에 돌로 만들어 놓은 정원 석은 늘 뽑혀 있고요.  EmoticonEmoticon

 

어떤경우는 모친이 후진해서 조심이 나가라고 하면,

시골인심이 사납다고 욕을 하고 삿대질을 하고요.

이후, 생략합니다.(솔직하게 돌겠습니다)

 

KakaoTalk_20200709_115707075.jpg

 

이렇게 마당에 삽삽이도 한마리 있거던요

그러니, 당연이 개는 낮선차가 들어오니 짖고

운전자는 급하고, 개는 짖고, 집에 모친은 누군가? 내다보고....

 

제차는 들어가도 짖지 않겠지요 ^^

차 소리도 감지하는가 봅니다.   Emoticon  Emoticon

 

 

 

두번째는 쓰레기 문제와 길고양이 먹으라고 던진다는 고기문제 입니다.

언제부터인지 낚시인들이 환경애호가가 되어 있습니다.

 

물런, 골드웜님도 수차례 언급한 내용이기도 하고요. EmoticonEmoticon

 

배스, 블루길 잡아서 뒤로 휙 던져놓고 갑니다.

길고양이가 먹는다나요?

 

저희는 매일 고기섞는 악취와 낚시인들이 버리고 간 낚시쓰레기와

음식쓰레기에 늘 묻혀 살지요.

 

요즘에는 외국인 근로자들도 쓰레기를 잘 버리데요

예전에는 놀다가 갈 때는 쓰레기를 챙겨 가더니만,

요즘은 그냥, 아무렇게나 던지고 갑니다.

 

한국인들이 그러는데, 우리한테는 왜 그러느냐고 따져요 ^^

 

그냥 답답해서 올려 봅니다. 

 

 

 

 

 

 

저원 저원님 포함 1명이 추천

추천인 1

  • 저원
    저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0

profile image
goldworm 2020.07.09. 17:39

물리적인 해결책이 제일입니다.

 

도로 출입구에 막힌길이니 진입하지 말라고 하고

쇠사슬을 걸어야 해결됩니다.

 

높은 시민의식 절대 기대하시면 안되요.

 

배스 던져두는 부분, 쓰레기부분.... 민원 몇번 넣으면 동네 출입구부터 차량들 못들어오게 제한 들어올듯 합니다.

 

정말 스트레스 받게 되어있네요.

입장 바꿔 생각해보면 간단한데

정말 힘들어보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한원식(문천) 작성자 2020.07.09. 21:27
goldworm

그렇게도 생각 해 봤습니다
시골에서 살면서 쇠사슬을 치는것도 쉽지가 않더라고요.

그냥 푸념 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저원 2020.07.10. 09:51

골목 초입에다가,,,

"길없음"이라는 간판을 하나 세워두셔요.Emoticon

댓글
profile image
한원식(문천) 작성자 2020.07.10. 10:02
저원

동네에서 저희집으로 오는쪽에 벽에다가 커다랗게 붙여 놨습니다.

 

얼마전에 정자부터 저희집까지 길 확장 했습니다

그랬더니, 차량이 더 많아 졌어요

   Emoticon   Emoticon   Emoticon

댓글
profile image
한원식(문천) 작성자 2020.07.10. 12:54
조규복(부부배스)
좋은 주말 보내세요

그냥 푸념 좀 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조규복(부부배스) 2020.07.12. 14:30
한원식(문천)
저도 몇년 전에 집 근처까지 집사람과 같이 가서
낚시 한 기억이 남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한원식(문천) 작성자 2020.07.12. 15:22
조규복(부부배스)
진입하기가 좋아서 많이들 오십니다
오늘은 비가 오네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댓글
profile image
허무진(세리어스) 2020.07.12. 21:09

지자체에 민원넣어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용 cctv라도 설치해야될판이네요

 

배스,블루길 던지는 몰상식한 사람들도 단속도하고. . . .

 

 

댓글
profile image
한원식(문천) 작성자 2020.07.13. 00:24
허무진(세리어스)
시골이고, 오랫동안 지속되는 민원이라 늘, 고만고만 합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모티콘 삽입방법 10 image 저원 20.03.05.14:51 77
공지 구명조끼 착용 제안 기사 3 image 김진충(goldworm) 14.08.22.18:10 39281
3372
image
goldworm 20.07.28.20:47 19
3371
image
권수일(깜) 20.07.19.15:17 72
3370
image
저원 20.07.10.09:03 126
image
한원식(문천) 20.07.09.12:04 56
3368
image
한원식(문천) 20.06.25.14:57 95
3367
image
goldworm 20.06.24.11:56 68
3366
image
goldworm 20.06.17.16:10 61
3365
image
goldworm 20.06.16.18:18 39
3364
image
goldworm 20.06.14.07:55 257
3363
image
저원 20.06.11.09:09 91
3362
image
저원 20.06.09.09:45 53
3361
image
한원식(문천) 20.06.06.22:51 81
3360
image
goldworm 20.06.04.22:40 67
3359
image
goldworm 20.06.04.09:55 79
3358
image
이승구(오월동주) 20.06.01.23:18 92
3357
image
하목 20.05.30.22:17 43
3356
image
goldworm 20.05.30.17:16 75
3355
image
goldworm 20.05.28.18:57 54
3354
image
goldworm 20.05.25.23:52 71
3353
image
허무진(세리어스) 20.05.25.20:57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