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웜네 환경캠페인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생활 낚시(갑오징어 에깅)...





||0||0             - 갑오징어와 쭈꾸미 생활 낚시 다녀왔습니다.

갑오징어와 쭈꾸미 에깅낚시의 본격적인 시즌을 앞두고...

선상에 앞서 도보 낚시로 개체수와 씨알도 확인하고

바람도 쐴겸 안면도 끝자락에 위치한 영목항에 다녀 왔습니다.

해가지고 가로등이 켜지는 시간부터 쭈꾸미들은 비교적 활발한 입질을 해 주는것 같습니다.

아직은 갑오징어는 씨알도 잘고 할성도가 그리 좋지않은것 같아요~~물론, 쭈꾸미도 아직

씨알도 그리크지 않고요...그래도, 살짝 데쳐서 집사람에게 진상하니 자연산회도 안먹는 사람이

맛있어 하니 다행입니다.[씨익]

이달말부터는 오천권에서 본격적으로 선상 갑오징어 낚시가 시작될듯합니다.

비록, 선상은 아니더라도 왕눈이 에기(스테) 몇개 챙기고 영목항이나 오천항 선착장으로 초저녁에

ML급 루어대 한대 챙겨서 바람도 쐴겸 가볍게 출조하면 손맛과

이슬이 한잔과 함께 입맛을 어느정도 즐기실수 있을겁니다.[미소]

0 낚시일시 : 9. 10(목) 17:00 ~19:30
0 낚시장소 : 안면도 영목항 선착장
0 테      클 : 로드-M6.6스피닝루어대, 릴-트윈파워2000, 라인-PE10LB, 루어-왕눈이에기(13호 고리봉돌에
                  언더리그나 프리지그채비)
0 조      과 : 갑오징어 1수, 쭈꾸미 30 여수...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4

박재완(키퍼) 2009.09.11. 12:28
이슬이 한잔에 너무 잘 어울릴것 같습니다.[침]
김진충(goldworm) 2009.09.11. 13:22
9월 10월은 오징어 계절이죠.

올해는 오징어를 집중적으로 하겠다 다짐은 해놧는데... 배스들이 놔줄지 모르겠습니다. [미소]
곽찬효(만년헤딩) 2009.09.11. 13:28
저도 다음달 중순에 자동차 동호회 친구들과 계획하고 있습니다.....[침]
profile image
박흥준(同行) 2009.09.11. 15:25
누리애비님 영목항으로 주꾸미 낚시를 다녀오셨군요.
저는 영목 항에서 10분 거리인 좌대에가서 낚시를 다녀왔는데…….
좌대에서 나오라는 볼락도 올라오지 않지요.
주꾸미도 없지요.[사악]
갑오징어도 없지요.
달랑 삼치 한 마리 잡고 식사를 하려고 보니 가스레인지 등을 차에 놓고와서 없지요.
주차장에 주차한 차에 가서 가스레인지, 소주, 라면을 가져올 생각으로 가두리양식장에 있는 선주를 찾았으나
식사하려 나가서 아무리 불러도 눈길 한 번 주는 사람은 없지요.
그때 당시 그렇게 표류하는 줄 알았답니다.[울음]
배는 고프지요, 있는 것은 소주에 삼치라 삼치회에 이슬이로 고픈 배를 달래고 그렇게 기다림은 한참을 지나서
선주가 나타나 어렵게 얻은 가스레인지에 삼겹살 구워 먹고, 선주에게 어렵게 얻은 볼락 한 마리와 삼겹살로
만찬을 즐기고 바로 철수하였답니다.
저는 주꾸미를 잡으러 간 기억은 없으며 오직 볼락을 잡으러 갔는데 잡으려는 볼락은 보지를 못하고 그 흔하다는
주꾸미도 잡지를 못하고 어떤 분이 가자는 되로, 하자는 되로 끌려 다닌 기억 밖에 없답니다.[흥]
.
.
.
.
.
참, 작은 봉지를 끌어올리는 느낌의 눈 먼 갑오징어 한 마리 잡기는 했군요.
누리애비님 접시 위 한 가운데 예쁘게 있는 갑오징어 작아서 무척 앙증맞게 보이는데 맛은 있었는지요.[사악]
그 갑오징어 어디서 많이 본 것 같다는 생각과 함께 금칠을 한 무척 가보치가 있는 뼈대 있는 집안의 갑오징어 같이
보이는군요.
.
.
.
.
.
누리애비님 갑오징어 맛은 있었는지요.[외면]
이수열(썬라이즈) 2009.09.11. 18:26
골드웜님 오징어로 전업하시죠...[미소]
저는 에깅으로 전업 중입니다...[헤헤]
profile image
조갑선(누리애비) 작성자 2009.09.11. 18:34

어제, 장거리 갔다오느라 피곤했지?..

좌대는 수온이 너무높아 찬바람이나 불어야 우럭이란놈 마릿수 손맛볼듯~~

그래도, 갑오징어 머리 올린것 축하해요. 양은 냄비 손맛이라...

초장에 찍어먹는 쭈꾸미와 갑오징어 맛은 이슬이 한잔과  잘 어룰리지요.


뭐! 가져가라니깐 안가져 가 놓구선???[흥]

어제는 싱싱한 삼치회 맛 본것으로 만족하자구요~~

김진충(goldworm) 2009.09.11. 19:09
오잉.... 오랜만에 댓글 남기셨네요.

요즘 오징어 조업 다니시나봐요?
무늬오징어 시즌이 임박했다는 소식듣고 연장 다듬고 있습니다. [하하]
profile image
김태균(뚜벅이) 2009.09.11. 22:40
오징어 낚시도 한번 배워 보면 재미있을것 같네요[굳]
그런데 먹물 맞을까 겁나네요[씨익]
배스 처음 턱 잡을때도 겁나서 쩔쩔 메었는데 오징어는 흐물흐물....[기절]
profile image
조갑선(누리애비) 작성자 2009.09.11. 23:00
갑오징어의 경우 올려서 살포시 등을잡고 에기를 털어주시면 먹물세례는 없읍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36
image
우석준 09.09.13.02:11 1631
12335
image
손영준(S2러버) 09.09.12.10:14 1430
12334
image
노희영(착한서방) 09.09.11.14:16 2071
image
조갑선(누리애비) 09.09.11.11:01 2324
12332
image
김일광(카테츠) 09.09.11.09:44 1431
12331
image
이재덕(tokky) 09.09.11.01:28 1871
12330
image
박태용 09.09.10.22:10 1769
12329
image
김진충(goldworm) 09.09.09.14:04 1947
12328
image
정기현(지율) 09.09.10.21:18 1145
12327
image
최관영(이내) 09.09.10.20:52 966
12326
image
김진충(goldworm) 09.09.10.18:34 1316
12325
image
전경윤 09.09.10.09:29 1087
12324
image
이강수(도도/DoDo) 09.09.10.02:22 1795
12323
image
양맹철(무드셀라) 09.09.09.23:51 1085
12322
image
정문현(훅크선장) 09.09.09.14:38 1627
12321
image
강영석(매실마을) 09.09.08.20:30 1702
12320
image
이승철(무초) 09.09.08.20:14 1554
12319
image
김진충(goldworm) 09.09.08.19:48 1867
12318
image
김진충(goldworm) 09.09.08.15:33 1731
12317
image
김성래 09.09.08.13:30 1678